해외에서 응급환자 발생했을 때도 '119'
임진우 기자 2018-11-07 09:22 0

소방청(청장 조종묵)은 11월 1일부터 해외여행객 등 재외국민이 해외에서 전화·이메일·인터넷*으로 전문 의료상담을 받을 수 있는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락처: +82-44-320-0119 / central119ems@korea.kr / http://119.go.kr)

2017년 기준 연간 출국자는 2,649만 명으로 5년 전에 비해 78.5% 증가하고 같은 기간 해외에서 발생한 사건사고 피해자도 1,268명으로 53.1%가 증가했다.
이제까지는 해외에서 질병이 발생하거나 부상을 당한 경우 응급처치 방법, 현지 진료안내와 국내이송 절차 등을 문의할 곳이 없었다.

소방청은 이런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외교부와 협업으로 해외에서도 우리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119응급의료 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11월 1일부터는 일본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향후 외교부 영사콜센터와 협업하여 여행객 해외로밍 휴대전화에 안내 문자도 발송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방청 구급상황관리센터 응급의학전문의 박세훈 구급정책협력관은 “향후 외교부·여행사·보험사 등과 협조하여 더 많은 재외국민이 양질의 응급의료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월간 안전정보 2018년 11월호>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임진우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