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한파 문제없다"... 전국 소화전 일제점검실시
임진우 기자 2018-11-07 09:20 0

소방청(청장 조종묵)은 11월 1일부터 한 달간 전국에 있는 소방용수시설과 비상소화장치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일제점검으로 불의 사용이 많아 화재 위험요인이 증가하는 겨울철에 대비한다. 화재진압에 가장 중요한 소방용수를 원활하게 사용 가능하도록 유지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소방용수시설은 소방관이 사용하는 시설로 소화전, 급수탑, 저수조가 있다. 이 시설은 화재발생 때 소방차에 물을 공급해 주는 용도로서 화재진압에 필수적인 시설이다.

비상소화장치는 소방호스 등을 소방용수시설에 연결하여 화재를 진압하는 시설로 밸브를 열면 곧바로 물을 방수할 수 있다. 이 장치는 화재 발생 때 인근 주민들이 신속히 활용할 수 있는 시설로 고지대난 주택밀집지역, 골목 등 소방차 진입에 시간이 걸리는 지역에 설치되어 있다.

소방청은 일제점검을 통해 소방용수시설이 정상작동 되도록 정비를 완료하고 동시에 시설 주변 5m 이내 주·정차 차량에 대한 단속도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비상소화장치는 재래시장이나 소방차 진입이 곤란한 지역 등에 설치되어 화재 발생 초기 활용되는 시설인 만큼 지역 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요령 등에 대해 안전교육과 홍보를 강화하여 나갈 계획이다.

홍영근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장은 “소방용수시설이 유사시 100%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소화전 앞 불법주정차, 물건적치 등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월간 안전정보 2018년 11월호>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임진우 기자
댓글 0